참여마당 행복을 품은 도시, 미래를 여는 기장
콘텐츠시작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고삐 바짝 죄어야 - 자료실 게시물 보기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고삐 바짝 죄어야
작성일2011/12/12/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조회수1245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의 고삐를 더욱 바짝 당겨야 한다. 철새로 인한 AI 전염 가능성이 매우 높은 탓이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최근 전국 철새도래지와 과거 AI가 발생한 축산농장 주변에서 야생오리 등의 분변 2,871개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44개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한다. 이들 바이러스는 다행히 저병원성이어서 위험이 크지 않지만 그 가운데 8건은 고병원성으로 변이할 가능성이 있는 ‘H5’ 유형이어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지난겨울 AI가 전국에 창궐했을 때 정부는 모든 방역수단을 동원해 확산을 막았지만 소용없었다. 모두 25개 시·군·구에서 53건이 발생해 약 650만마리의 닭·오리를 산 채로 묻어야 했다. 이처럼 AI는 일단 발생했다 하면 국가적 재앙으로 확대되는 특징이 있다. 양계·오리농장뿐 아니라 축산물 유통도 마비돼 피해액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구제역과 더불어 AI를 어떻게 통제하느냐가 올겨울 축산업계의 최대 현안이다.

 정부는 AI의 재발을 막기 위해 지난가을부터 36개 시·군을 집중 관리해 왔다. 농림수산식품부의 ‘AI 방역 강화대책’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와 농협 등 생산자단체는 초동대응능력 제고를 위한 방역훈련을 다양하게 실시하기도 했다. 심지어 농식품부는 철새도래지 인근 닭·오리농장의 이전과 단지화도 검토하려는 움직임이다. 정부 고민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AI는 그동안의 경험이 말해 주듯 정부 대책만으로 막을 수 있는 게 아니다. 축산농가든 지자체든 공무원이든 긴급행동지침(SOP)을 철저히 준수하는 게 중요하다. 무엇보다 축산농가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요구된다. 야생조류와의 완전 격리 및 농장 출입자에 대한 철저한 소독이 자신의 재산을 지키는 첩경이다. 이 같은 노력은 겨우내 계속돼야 한다. [농민신문]


목록

담당부서농업기술센터   

담당자권기연

전화번호051-709-5495

최종수정일2023-09-1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입력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