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 행복을 품은 도시, 미래를 여는 기장
콘텐츠시작
친환경 특화단지·생태마을 50곳 조성 - 자료실 게시물 보기
친환경 특화단지·생태마을 50곳 조성
작성일2011/03/31/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조회수1631
2011년 유기농법 연구회 워크숍

친환경농업 전문단지가 확대되고 친환경농업 실천 농가에 대한 소득보전 대책이 추진된다. 농림수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은 충북도농업기술원에서 친환경농산물 재배 농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1년 유기농법연구회 워크숍’에서 ‘신친환경농업 정책방향’을 발표했다.



 ◆친환경농업의 현주소=친환경농산물의 인증 농가수는 2005년 5만3,000가구에서 2009년은 19만9,000가구로 늘었다가 지난해는 18만4,000가구로 줄었다. 재배면적은 2009년에 20만2,000㏊로 증가했다가 지난해는 19만4,000㏊로 약간 감소했다.

 친환경농산물(유기농·무농약·저농약 포함)의 가격은 일반농산물에 비해 1.2~2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유통은 대형 마트와 전문매장을 통한 판매가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친환경농산물의 시장 규모는 3조6,500억원으로 추산된다. 세계적으로는 120개국 3,523만㏊에서 유기농업이 실천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양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저농약농산물의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다 가공 등과 연계된 다양한 가치 창출이 미흡한 점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육성전략=농식품부는 친환경농업의 비전을 ▲생산자를 잘살게 ▲소비자를 행복하게 ▲자연을 건강하게 하는 데 두고, 지속 가능한 생산기반 조성, 유통과 소비의 활성화, 안전관리 체계의 구축, 가공 및 농자재산업의 활성화, 기술개발 및 전문인력 육성 등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친환경농업 전문단지를 확대한다. 유기농 특화단지와 유기농 생태마을을 2015년까지 50개소를 조성하고, 간척지를 활용해 원료생산과 수출주도형 유기농 단지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 친환경농업 생산기반 조성에 필요한 지력 증진을 위해 토양진단에 의한 시비체계를 확립하는 등 한국형 정밀농업 체계도 구축해 나간다.

 특히 친환경 농가들의 소득보전 대책도 마련한다. 농자재와 노력비의 투입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저투입 친환경재배’ 매뉴얼을 개발해 보급하고, 유기농산물을 중심으로 친환경 직불제를 개편해 나간다.

 다양한 유통채널도 육성된다. 친환경농산물 전용 물류센터를 활성화하고, 농협 유통센터의 친환경농산물 취급 및 도매기능도 확대해 나간다. 생협과 전문 유통업체 등 소비지 매장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학교급식 등 대량 수요처를 적극 발굴해 나간다.

 유기농식품 인증제도도 정비한다. ‘친환경농어업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인증에 관한 법률’을 마련하고, 유기농 관련 인증대상 범위도 유기농산물 외에 수산물·가공식품 등으로 확대한다. 2015년까지 유기가공식품 명품(名品)업체 100개소를 육성하고, 생산기반과 상품화·가공·마케팅을 결합한 ‘유기농식품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농민신문 : 2011/03/28]

목록

담당부서농업기술센터   

전화번호051-709-5495

최종수정일2023-09-1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입력
방문자 통계